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내용 : 뉴스속의 영광군수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메모, 첨부파일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영광군,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 대책 마련 촉구
작성자 기획예산실 작성일 2017-08-29

 

[국제뉴스 정재춘 기자 2017. 8. 29]

(영광=국제뉴스) 정재춘 기자 = 영광군 한빛원전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가 한빛원전 4호기 증기발생기 내부 이물질 발견과 관련, 정부에 민관합동조사단 구성을 촉구했다.

한빛원전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 김준성(영광군수) 안전감시위원장(이하 위원회)은 29일 영광군 청사 2층 회의실에서 '한빛원전 안전성 확보대책 마련 촉구 성명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성 확보를 위한 특단의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한빛원전 4호기 원자로 격납건물 콘크리트 부실시공과 내부철판 부식에 이어 증기발생기 내부에서 제작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망치형 이물질이 발견됐다"며 "매번 한국수력원자력에 작은 사고라도 신속하고 정확하게 정보를 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에 알려 줄 것을 수없이 요청했지만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한수원은 한빛 4호기 증기발생기 내부에서 망치형 이물질이 발견됐음에도 '민간환경안전감시위원회'에 알리지 않고 감추고 있다가 한 언론에 의해 밝혀지는 오류를 범했다"며 "설상가상으로 이러한 사실을 관리·감독해야 될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마저도 원전안전협의회에 보고조차 하지 않았다"며 원전과 위원회가 이같은 사실을 알고도 은폐하려했다고 지적했다.

안전감시위원회는 "원자력발전소 안전성에 큰 문제가 발생됐는데도 한수원은 사실을 감추기에 급급하고 이를 감독해야 할 원안위마저 그 책무를 다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 많은 영광군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군민과 더 나아가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원전 안전성 문제를 언론을 통해 확인해야 하는 관리부실의 상황을 더 이상 지켜볼 수만은 없다"며 정부와 한수원에 4가지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첫째, 향후 원전 부실시공과 제작결함에 따른 진상규명 및 한빛원전 전체 호기의 가동을 중단하고 원전 안전대책을 마련할 것.

 

둘째, 과거 원전 부실시공과 제작결함에 따른 진상규명 및 책임자를 처벌할 것.

셋째, 한빛원전 현안문제 해결을 위해 총리실을 포함한 민·관합동진상조사단을 조속히 구성할 것.

넷째, 원자력 안전규제를 총괄하고 있는 원안위와 품질 관계기관의 합당한 사과와 책임규명, 그리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편 원전안전협의회는 지난 2012년 국내 원전 짝퉁 부품 사건으로 하락한 원전 안전 규제 신뢰성 제고를 위해 정부에서 지역 소통 대책으로 만든 협의회이다.